| by Ted Barnes | No comments

꽁머니 토토 , 이제는 꽁머니 그만 매달리자.

꽁머니 토토

꽁머니 토토 , 이제는 꽁머니 그만 매달리자.

꽁머니 토토 , 홍콩2박 마카오 2박 있었어 꽁머니 토토 요.엄마는 해외여행이 첨 이셔

서 되도록이면 제가 좀 익숙한 여행지를 고르다가 홍콩, 마카오는 제가 2번 다녀온적이

있었고, 솔직히 또 가고싶었지만 3번가기 좀 그래서 참았던거여서 ㅋㅋ 이번 기회로 한

번 더 다녀오게 되었어요.엄마랑 여행은 각오는 하고갔지만..여행을 오롯이 즐긴다기

보다는 여행사 가이드역할이 90%인것 같아요 ㅋㅋ(부모님이 여행을 좋아하셔서 주도

적으로 여행지 찾아보시고 길찾기 잘하시는 분이라면 예외)먼저 저의 개인적인 엄마

와의 여행 팁(?)이랄까 준비사항을 정리해볼께요.1. 가장 처음 중요시하게 생각했던거

는 비행기 시간대였어요.보통 새벽비행기 밤비행기가 저렴하게 나오긴 했는데다 제끼

고 장 무난하게인천공항에서 오전 9시55분 출국 비행기, 마카오에서 오후 2시 45분에

출국하는 제주항공으로 예약했습니.저는 새벽비행기 밤비행기 둘다 이용한 경험이 있

는데, 그런 스케줄은 젊은 저도 너무 피곤하기도 하고 수면패턴이 예한 엄마한테는 무

리일것 같았거든요.(아시아나로 갈까 했는데 시간대가 너무 빠르거나 늦었고, 대한항

공은 제2터미널 출국인데 공항이 너무 멀어서 패스.)2. 그리고 평소 엄마 특징, 성향 파

악도 중요해요.일단 저희 엄마 성향은1. 한식 고2. 갱년기 증상(불면증, 불안감, 가슴뜀

등) 이 있으셔서 언제 갑자기 몸이 안좋아질 수 있는 상황 (물론 약은 챙겨갔구요)3. 일

찍자고 일찍일어나심 ㅠㅋㅋㅋ4. 체력은 나쁘지 않은정도 (평소 산책을 자주하시는

편)이중에 우선 먹거리가 가장 걱정이었어요. 저는 현지식을 그나마 잘 먹는데 엄마는

조금이라도 느끼하거나 이국적이면 안드시거든요 ㅠ 또 워낙 요리를 잘하시기도 해

서.. 밖에서 사먹는 걸 좋아하지 않는 편이시기도 하구요.그래서 하루 세끼중한끼는 챙

겨간 햇반과 반찬과 인스턴트 국 (주로 아침에 해먹음)한끼는 한식,한끼는 조금 참을만

한(?) 현지식 이렇게 먹기로 계획했구요.예상했

 

꽁머니 토토

꽁머니 토토 , 하다가 전재산 잃은 썰

던데로.. 완탕면, 볶음밥, 딤섬, 칠리새우 등등 별로 안좋아

하셨습니다 ㅋㅋㅋㅋㅋ그래도 먹어봤다는것에 의의를 ㅠ

ㅠ.. 현지식에 두번 데인 후로 (다 맛집이였고, 한국인들이

추천하는 식당이었어요) 시티슈퍼에서 엄마가 좋아하는 샐

러드를 사서 먹기도 하고, 마카오에서는 한식당 애용했어

요.그리고 잠자리가 예민하신 편이고, 버석거리는 면 이불,

베개를 안좋아하셔서 평소 쓰던 베갯닛을.. 챙겨갔어요 ㅋ

ㅋㅋ베개를 통째로 가저가고싶었지만 그건 너무.. 부피나

무게가 감당이 안되어서 ㅋㅋㅋ베겟닛을 호텔 베개에 씌워

서 쓰고 잤는데 그게 너무 심적으로 안정되고 편안하다 하시

더라구요.가장 잘 가져간것중 하나였습니다.<<여행일정

>>3/30 (토) 첫날 : 홍콩 입국, 미드레벨에스컬레이터,

1881 헤리티지, 침사추이 야경3/31 (일) 둘째날 : 스탠리

베이, IFC몰구경, 소호, 몽콕야시장, 스타의거리를 걸으려

햇으나 날씨와 미세먼지때문에 역에서 나왔다가 다시 호텔

로 돌아감.4/1 (월) 셋째날 : 홍콩->마카오 페리이동, 호텔

휴식, 마카오 호텔구경4/2 (화) 넷째날 : 콜로안빌리지, 세

나도 광장, 호텔에서 긴 휴식, 클룩 오픈탑 나이트버스투어

4/3 (수) 다섯째날 : 호텔구경, 마카오에서 출국3/30 (토)

첫날 : 홍콩 입국, 미드레벨에스컬레이터, 1881 헤리티지,

침사추이 야경여행에 대한 걱정으로 의외로 제가 전날 잠을

잘 못자고, 엄마는 꿀잠을 주무셔서 ㅋㅋㅋ 첫날은 오히려

제가 엄마보다 힘들었어요. 저보다 엄마가 더 씩씩해서 깜

짝놀랐네요.입국심사 까지 마치니 2시가 넘은 시간이었고,

공항에있는 한식당으로 무난하게 시작하려고 했으나..제가

너무 피곤하기도 했고, 식당찾기도 힘들었고.. 그래서 눈에

보이는 ‘호흥키’에서 완탕면과 새우&계란

 

꽁머니 토토

꽁머니 토토 , 찾다가 원금마저 잃은 썰

밥을 먹었어요.저는 괜찮았는데 엄마입맛에는 별로였습니

다ㅜ 특히 여기 나온새우가 그렇게 별로였다고.. 그 다음부

터는 선입견이 생겨서 홍콩식당에서 나오는 새우를 다 싫어

하시더라구요 ㅠㅠ..숙소 도착해서 짐풀고 쉬고, 원래는 빅

토리아 피크트램을 가려고 했으나.. 날씨가 흐려서 야경이

안보이더라구요. (미리 앱으로 확인함)다음날은 비가 더 많

이 내린다고 하길래 해 질때까지 시간이 좀 남아서 그냥 이

비스 호텔 앞 트램타고 미드레벨에스컬레이터 가서 사진 좀

찍고, 침사추이 야경보러 갔어요. 1881헤리티지 구경하고

홍콩 대표 야경이 보이기 시작하니 엄마가 좋아하시더라구

요.그런데 이날은 재수가 없게도.. 심포니오브 라이트 볼 때

비가 부슬부슬 내림과 동시에 어떤 여자 안내음성이 나오더

니 음악이 안나오더라구요..?무슨일인지는 모르겠으나 20

분동안 기다렸는데 실망하고.. 레이저쇼 시작하고 얼마안돼

서 그냥 페리타고 센트럴로 이동했어요.너무 피곤해서 센트

럴에서는 택시타고 호텔로 이동했습니다.호텔 도착해서 근

처 마트에서 간식거리사고 돌아오니 9시가 조금 넘었고, 그

뒤로 푹 쉬었어요.3/31 (일) 둘째날 : 스탠리베이, IFC몰

구경, 소호, 몽콕야시장, 스타의거리를 걸으려 햇으나 날씨

와 미세먼지때문에 역에서 나왔다가 다시 호텔로 돌아감.첫

날 너무 정신없는 도로와, 시끄러운 사람들, 지저분한 거리

에 엄마가 실망을 해서 조금 한산한 홍콩의 모습을 보여드리

고 싶어서 스탠리로 향했어요.엄마가 일찍일어나시는 편이

라 준비다하고 9시쯤 호텔을 나섰네요 ㅋㅋㅋ일요일이라…

와.. 동남아 여자분들이.. 거리를.. 온거리를 장악..진짜 깜

짝놀랐어요. 홍콩